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위키리크스, 시대가 낳은 구조의 아들
위키리크스, 시대가 낳은 구조의 아들
  • 펠릭스 슈탈더
  • 승인 2011.01.07 18:0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인터넷 사이트 때문에 오바마 정부가 공포에 떨고 있다.수만 건에 달하는 외교 유출 문서로 무장한 이 신생 미디어가 2010년 11월 28일부터 여러 언론사의 도움을 받아 문서들을 하나둘 폭로하기 때문이다.미 정부는 격렬하게 반응했다.하지만 위키리크스를 처벌한다 해도, 앞으로 이런 식의 ‘정보 유출 사태’가 재발되는 것을 막을 방법은 전혀 없어 보인다.

오늘날 기관은 수많은 하부 조직을 거느린다.또 여러 연계 조직 사이에 신속한 공조를 중요시한다.그 결과, 기관마다 쏟아내는 전자 문서의 양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이 기관들이 금과옥조로 여기는 것은 유동성과 신속한 대처다.그래서 대부분 조직의 경계가 모호하고, 서로 간에 정보를 생산하거나 공유하는 일도 잦다.이처럼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각 기관마다 어느 정도 정보 공유를 허용하다 보니, 요즘은 그 어느 때보다 보안 유지가 중요한 문제로 대두된다.<&l...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흥선 2011-02-24 18:40:41
공개자 본인이나 공개된 내용에 언급된 사람들에게 별로 바람직하지 않은 영향을 끼칩니다. 전적으로 공개자 본인이 속한 관할의 법원이 판단할 부분이며, 겁박이나 회유가 있었기 때문에 신체나 권리 상의 공격을 방어하거나 변호할 도움들이 제공될 것입니다.

Beq 2011-01-23 03:45:23
정부크기의 공룡화와 보안을 빙자한 세금남용하는 타인감시강화-그의
악순환-->생산성과 사회의 건전성붕궤, 결국은 어느나라와 같은 동물농장화,
종말에의 접근, 흔히보이는 경찰과 민중의 대치 폭발, 유혈참사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