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홍콩의 분노, 지정학적 화약고
홍콩의 분노, 지정학적 화약고
  • 마르틴 뷜라르 l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프랑스어판 부편집장
  • 승인 2019.08.30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시위의 발단은 송환법 철회 요구였다. 시위대가 지금 요구하는 것은 행정장관 직선제다. 홍콩 당국의 무력진압과 중국 지도자들의 위협에도 수백만 홍콩 시민들의 시위는 누그러들 기색을 보이지 않는다.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는 미국이 한창 대중국 압박 공세를 벌이는 시점에 전개되고 있는 이 시위로, 중국은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2019년 7월 1일, 홍콩 입법회 의사당 출입문을 박살내고 내부 기물을 때려 부순 수백여 명의 시위대를 평할 때는 ‘가장 대담한 작전’을 펼쳤다는 찬사가 쏟아져 나왔지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