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호 구매하기
외국 외교관들이 본 미국 외교
외국 외교관들이 본 미국 외교
  • 필리프 골뤼브
  • 승인 2011.02.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평]
위키리크스가 미 국무부 외교전문을 폭로하면서 지난해 말부터 미국 외교가 전세계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미국 외교에 대해 이런저런 논의가 나오고 있지만 별로 건설적이지 않아 보인다.펜타곤 보고서가 1970년대 초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에 부분적으로 소개돼 미국의 베트남전 참전 논리를 심도 있게 밝혀주었다면, 몇몇 일간지에 소개된 국무부의 비밀문서는 최근 미국 외교정책에 나타나는 의문점을 속 시원히 풀어주거나 새로운 시각으로 분석하는 데 별 도움을 주지 못한다.어떤 전문가들은 국무부의 비밀문서에는 이전의 내용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는 내용만 있다고 생각할지 모른다.또 어떤 전문가들은 이번에 폭로된 내용을 보고 분노하거나 재미있어할지 모르겠다.어찌됐든 국무부의 비밀문서는 제국주의적인 미국 공화국(1)의 외교정책의 전반적 특징과 기본 비전을 강조하는 수준에 지나지 않기에 큰 흥미를 불러일으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