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죽은 대학을 위한 탄원서
죽은 대학을 위한 탄원서
  • 박희아
  • 승인 2011.06.07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이 이미 하나의 계급사회를 형성하는 이름이 돼버렸지만, 그래도 이 이름을 지키고 있는 것은 어떤 자긍심 혹은 대체로 이 나이를 사는 사람들의 명분이기 때문만은 아니다.오래되지 않은 과거엔 대학생이 특권 계층이었다는 것을, 나는 절대로 모를 수밖에 없다.으레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가야 하는 대학이라고 하여 정신적인 탈진을 몇 차례 겪었고, 심지어 수능시험에서 답을 밀려 쓰면서 ‘대학 서열화’에서 오는 자괴감을 치열하게 맛봤다.서열 경쟁에서 ‘국제화’는 필수다.이제 곧 국사학과 수업도 영어로 하면 어떡하지? 그럼 난 수업시간에조차 최하층 계급으로 밀려날 것이다.누구에게는 배부른 소리라 해도, 이런 생활은 결코 특권층이 누리는 호사 같지 않다.

어쨌든 이런 대학으로부터 학생인 나는 ‘산 교육’을 받고 있다.카이스트(KAIST) 학생들과 교수의 잇따른 죽음 이전에도 중앙...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상혁 2011-06-10 15:15:15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