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호 구매하기
2월의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추천도서
2월의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추천도서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 승인 2021.01.2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를 읽다』(황영미 외 지음, 솔출판사)

 

이 책은 봉준호 감독과의 인터뷰와 봉준호 영화의 심층분석을 토대로 감독의 세계관과 그 뿌리를 살펴본다. 봉준호 영화의 특징과 다양한 측면을 두 평론가가 각기 다른 시선으로 접근한 이 단행본은 독특한 지점을 갖는다.

 

 

『불타는 유토피아』(안진국 지음, 갈무리)

 

이 책은 현대사회의 현상과 작동시스템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본다. 작금의 시대를 ‘기술주의 유토피아’로 명명하고 이 유토피아는 찬란하게 빛나는 것인지, 혹 활활 타오르며 잿더미가 되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질문한다. 이 난제를 끌고 가는 키워드는 다름 아닌 예술이다. 

 

 

<문학3> 21년도 1호 (창비2021)

 

잡지의 이번호 주목란에서는 ‘나의 위치, 우리의 장소’를 키워드로 삼았다. 잡지는 한 개인이 ‘나’라는 존재의 위치를 임의적으로 선택 또는 변경함으로써 임시적인 ‘우리’를 구성하는 방식이 어떻게 우리의 삶과 연결되어 있고 또 그것이 어떻게 정치적인 힘을 발휘하고 있는지 살펴봤다.

 

 

『봉인된 시간』(신철하 지음, 소명출판)

 

이 책은 감독 이창동의 영화에 관한 책이지만, 영화만을 위한 책은 아니다. 책이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것은 한국의 포스트분단체제에 대한 현재적 응시다. 저자는 이창동의 영화를 관통하는 비밀의 키를 ‘암전’과 ‘분단체제’로 압축한다.

 

 

『인과』(김동현 외 지음, 서광사)

 

이 책은 “인과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초점을 맞추고, 나름의 답을 제시하기 위한 이론들을 소개한다. 책은 흄(D. Hume)과 매키(J.L. Mackie), 루이스(D.K.Lewis) 등 철학자의 다섯가지 이론을 따라가다가, 인과이론의 미래와 전망까지 내다본다.

 

 

 

『질투, 사랑의 그림자』 (플-로랑 아숭 지음, 표원경 옮김, 한동네)

정신분석가 아숭이 문학과 사회제도 등을 통해 질투의 그 메커니즘을 설명한다. 아숭이 보여주는 질투의 세계를 통해 우리는 질투하고 있는 ‘나’를 이해할 수도, 사랑의 관계를 이해하는 힘을 얻을 수도, 문학작품을 읽는 또 다른 관점을 가질 수도 있다.

 

 

『선생님, 경제가 뭐에요?』(배성호 외 지음, 김규정 그림, 철수와 영희)

 

이 책은 시장, 광고, 돈, 노동, 소비 등 다양한 주제를 통해 경제를 흥미롭게 다루며 경제를 왜 알아야 하는지, 경제가 무엇인지, 어떤 경제가 바람직한지를 어린이 눈높이에서 쉽게 알 려준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