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호 구매하기
근대 유럽인들이 자정에 깨어난 이유
근대 유럽인들이 자정에 깨어난 이유
  • 로저 에커치 | 역사학자 겸 작가
  • 승인 2021.03.3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할수면의 역사

1878년 초가을, 27세의 영국 작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은 12일 동안 프랑스 남부 세벤 산맥을 여행했다. 길 친구는 당나귀 ‘모데스틴’이 유일했다. 그가 『보물섬』으로 문학적 명성을 얻기 5년 전 일이다. 여행 중반 그는 소나무로 둘러싸인 숲속 빈터에서 야영을 했다. 저녁을 든든하게 먹고 난 후 해가 지자 그는 침낭 속에 누워 챙이 달린 모자로 눈을 가리고 잠을 청했다. 하지만 새벽까지 쭉 자지 않고 자정이 조금 지나 깼다. 한가롭게 담배를 한 대 핀 후 한 시간 동안 사색을 즐겼다. 그는 “이보다 더 완벽한 한 시간”을 만끽한 적이 없었다. “문명 속 감옥살이”에서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