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한국형 ESG 탄생하나... 정부 'K-ESG' 지표 마련 본격화
한국형 ESG 탄생하나... 정부 'K-ESG' 지표 마련 본격화
  • 김유라 기자
  • 승인 2021.04.2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가이드라인 성격의 'K- ESG' 지표 초안 공개
올 하반기 최종 지표 발표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표준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많은 기업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기업의 ESG를 평가할 수 있는 지표는 국내외 600여 개에 달해 혼란이 일고 있다. 평가기관마다 세부항목·내용이 다르다 보니 동일한 기업에 대해 상이한 평가가 발생할 수 있고, 해외 ESG 지표는 우리나라의 경영환경·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아 국내기업에 역차별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업계에서는 ’우리 상황에 적합한 공신력이 있는 ESG지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21일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K-ESG 지표 업계 간담회'를 열고 지표 초안을 공개했다. 산업부는 해당 지표 초안이 ’공신력을 갖춘 국내외 주요 13개 지표를 분석, 도출한 핵심 공통문항을 중심으로 마련됐다‘고 밝혔다.

 

산업부가 공개한 「K-ESG 지표」 주요 내용(안). 본 표는 최종 지표가 아니며, 보완작업을 거친 최종 지표는 올 하반기 발표될 예정이다.

이날 산업부가 공개한 「K-ESG 지표」 주요 내용(안)은 총 4개 분야로 이루어져 있다. 정보공시 분야는 'ESG 정보 대외공개 방식' 등 5개 문항 환경 분야는 '재생에너지 사용량' 등 14개 문항 사회 분야는 '최근 3년간 산업재해율' 등 총 22개 문항 지배구조 분야는 '이사회 내 여성 인력수' 등 20개 문항으로 이뤄졌다. 전체 문항 수는 총 61개다.

산업부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 및 보완작업을 거쳐 올 하반기 최종적인 지표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산업계 관계자들은 "실효성 있는 지표가 되려면 해당 지표가 금융·투자, 더 나아가 해외 유수 평가지표와 상호 인정돼 널리 활용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황수성 산업정책관은 “동 지표는 기존 평가지표에 더해지는 또 하나의 새로운 평가지표가 아니라, 기업과 여러 ESG 평가기관 등에게 가이던스 성격으로 제공되는 표준형 지표”라면서 “해당 지표가 국내외 여러 사용처에 활용되어 기업의 ESG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관련 업계와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 김유라 기자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김유라 기자
김유라 기자 yulara1996@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