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호 구매하기
세계화의 역설, 국가 경쟁력
세계화의 역설, 국가 경쟁력
  • 질 아르디나
  • 승인 2012.10.1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제>, 2011년 4월 19일-막스 뉴만

금융인들이 초래한 위기를 극복하려면 투기 억제, 금융시장 규제 강화, 불법 금융 행위 엄단 등의 조처가 절실하다.그러나 유럽연합(EU)의 관심은 오로지 노동시장의 경쟁력 향상에만 쏠려 있다.현재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럽 국가들은 ‘경쟁력 제고’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조처를 강요받고 있다.좌우를 막론하고 신줏단지 모시듯 하는 ‘경쟁력’이라는 말은 도대체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는가?

공교롭게도 하루 동안 비슷한 발언들이 줄을 이었다.지난 7월 12일 PSA 푸조·시트로앵 그룹이 직원 8천 명을 정리해고하겠다고 발표하자, 장프랑수아 코페 국민운동연합(UMP) 사무총장은 “프랑스 산업의 경쟁력 제고가 최우선 당면 과제”라고 했다.그 조금 전에는, 그자비에 베르트랑 전 노동부 장관이 “독일인들은 더 비싼 가격에 더 많은 자동차를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질 아르디나
질 아르디나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