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김지하, '아무 생각 없음'의 슬픔
김지하, '아무 생각 없음'의 슬픔
  • 이명원
  • 승인 2013.01.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rée 지식인의 퇴영
김지하는 유신 시대의 대표적 저항시인으로, 선구적으로 생명 사상을 전개한 사상가이자 미학자였다.그가 탈춤과 판소리, 마당극 등의 민족적 연행예술을 기초로 제창한 민족민중미학은 1970~80년대를 거치면서 한국의 예술사와 문화사에 강력한 영감을 제공했으며, 광주항쟁 이후 새롭게 등장한 민주화 세대에게 다양한 형태로 그 미학과 사상이 계승되었다.채희완의 민족극 논의나 홍성담의 민중미술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앞서 예리하게 감식하고 촉진한 것은 김지하였다.문단에서는 1980년대 등장한 많은 젊은 시인이 김지하의 영향을 받았는데, 1980년대에 민주화운동과 연계해 전개된 예술문화운동에서 김지하의 사상적 영향력은 가히 압도적이었다.세대적으로 보면 김지하의 미학과 사상을 일종의 미학적 원체험으로 간직하는 세대는 아마 현재의 50대 초·중반까지일 것이다.

반면 나처럼 현재 40대 중반에 이른, 이른바 포스트 386세대들에게...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이명원
이명원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