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호 구매하기
사회당과 결별한 브르타뉴 좌파
사회당과 결별한 브르타뉴 좌파
  • 장아르노 데랑스 & 로랑 제슬랭
  • 승인 2014.03.0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당의 전통적인 표밭 브르타뉴는 오랫동안 사민주의 중도좌파의 실험장 같은 구실을 했다.하지만 지난 해 가을 브르타뉴인들은 ‘붉은 모자’를 쓰고 다양한 형태의 반정부 투쟁을 벌였다.생산력 지상주의와 자유주의에 기초한 농업 모델에 위기가 찾아오면서 불안감이 확산된 결과이다.

프랑스 정부는 2014년 1월 1일부터 3.5톤 이상의 화물을 적재한 상업용 트럭에 에코택스(환경세)를 부과할 예정이었다.그러나 2013년 10월 27일 수천 명의 시위대가 캥페르와 브레스트를 잇는 RN164 고속도로의 퐁드뷔 근방에 세워진 측정 장치를 쓰러뜨려 버렸다.붉은 모자를 쓰고 흑백의 브르타뉴 깃발을 흔드는 시위대와 진압 경찰 사이에 벌어진 충돌은 흡사 게릴라전을 방불케 했다.

지난해 10월 29일 장마르크 에로 총리가 에코택스 도입을 유보하겠다고 발표했음에도, 11월 2일 “브르타뉴에서 살며 일하며 결정하자”라는 단체의 호...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