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호 구매하기
저항운동에 나선 캐나다 원주민들
저항운동에 나선 캐나다 원주민들
  • 필립 파토 셀레리에
  • 승인 2014.06.0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고픈 자들을 먹여 살려라! 부자들을 먹어 치우자!” 피켓을 든 열대여섯 사람들이 다운타운 이스트사이드의 새로 지은 음식점 앞을 지나갔다.지역 사람들은 이곳을 ‘캐나다에서 가장 빈곤한 우편번호’(1)라고 말한다.태평양 연안 밴쿠버의 구시가지는 두 개의 대도로인 메인 스트리트와 헤이스팅 스트리트가 가로지르는데, 원주민이 대부분인 주민들은 ‘고통과 황폐(Pain and Wasting)’의 거리라고 비아냥댄다.관광 지역인 개스 타운과 차이나타운 사이에 낀 10여개의 블록으로 이루어진 이 구역에서는 보통 천여 명에 달하는 노숙자들이 눈동자에 얼이 빠진 채 수레를 밀면서 기계적인 걸음걸이로 어슬렁거린다.마약 중독자, 알코올 중독자, 마약 취급자, 성매매 여성 등 아메리카 인디언의 사회적 참상을 세계 10위 경제대국의 대도시 도심 대부분에서 엿볼 수 있다.

이날 시위자들은 “더 이상 가만있지 말...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필립 파토 셀레리에
필립 파토 셀레리에 ilemond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