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호 구매하기
대통령이 바뀌어도 아메리카 제국은 영속한다
대통령이 바뀌어도 아메리카 제국은 영속한다
  • 아르노 제이 메이어 | 프린스톤대학 역사학과 명예교
  • 승인 2008.09.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미 대통령선거 이후


세계 최강 군사력… 전세계에 '눈과 귀'포진
경제·문화·과학·외교 분야서도 '패권'

오늘날 이라크에서 진퇴양난에 처해 있고, 중동과 코카서스에서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 미국에선 부시의 재앙과도 같은 무능함이나 차기 대통령 후보들의 제국주의적 열정이 극을 달리고 있다.이는 스페인 전쟁(1898년)으로부터 태동한 하나의 제국을 향한 열정이나, 2차 세계 대전 후의 팍스 아메리카나 조정자로서의 욕망보다 결코 덜한 것이 아니다.


 미국은 베트남의 모험에서도 살아남았으며 이라크 전쟁 실패로부터도 실제 별 피해없이 빠져나올 수 있을 것이다.일시적으로는 주춤거리겠지만 제국은 양당제와 경제계의 압력, 그리고 기독교 사이에서 그의 길을 계속 갈 것이다.일반 국민을 위해서가 아니라 엘리트들만을 위해, 그처럼 허둥지둥 값비싼 실수를 되풀이하는 모습은 성숙기에 이른 제국의 전형적인 특징이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