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그토록 잔혹했던 우리는 대체 누구인가?
그토록 잔혹했던 우리는 대체 누구인가?
  • 성지훈
  • 승인 2016.03.0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 100년사 (2) 1910~1920년: 제국주의, 게슈탈트, 현상학, 그리고 시카고학파
▲ [시대적 배경] 서구 국가들은 그들의 식민지들을 둘러싼 갈등과 경제적 마찰 속에 제1차 전쟁을 치른다.그 과정에서 약 8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고 2천만 명이 부상당했으며, 수백만 명의 고아들이 생겨났다.여기서 비롯된 사회·경제·문화적 후유증으로 인해 각 국가는 평화에 대한 욕구와 증오심이 엇갈렸다.러시아에서는 짜르 제국에 반발한 사회주의 혁명이 일어났다.1917년 10월 볼셰비키에 의한 권력의 쟁취가 그것이다.유럽에서는 프랑스 등 일부 국가에서 공산주의와 사회 민주주의자들이 사회변혁의 방법론을 놓고서 서로 분열했으며, 1919년 독일 스파르타키스트(인터내셔널리스트)들의 봉기 실패처럼 몇 차례의 혁명 시도가 있었다.반면에 미국은 세계 최고의 산업국가로 발돋움한다.포드 자동차가 1913년 해외(영국)에 최초의 조립라인을 설치해 다국적 기업의 면모를 보여준다.1914년 4백억 달러이던 미국의 국민총소득(GNP)...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