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누가 우리의 ‘페르소나’를 망가뜨리나
누가 우리의 ‘페르소나’를 망가뜨리나
  • 홍원표 l 한국외국어대 LD학부 교수
  • 승인 2016.07.0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 아렌트 탄생 110주년
‘나와 당신, 우리는 대체 누구인가? 그리고 우리가 영위하는 공동체는 대체 무엇인가?’ 한국 사회에 살면서, 한번쯤 이렇게 자문해본 적이 없는 사람은 거의 없으리라. 우리 삶의 공간이 거대한 연극무대라면, 각기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다할 때 우리의 삶은 감동적일 것이다.하지만, 현실에선 곧잘 배역들이 ‘반란’을 일으킨다.그것도 일시적이나마 연극무대의 ‘주역’에 오른 이들이 시나리오를 제멋대로 뜯어고치고, 당대 뿐 아니라 대를 이어 ‘주역’을 독점하려 한다.어차피 그들이 집착하는 ‘주역’이라는 배역도 그들의 진짜 모습이 아니거늘···.


한나 아렌트가 떠난 1975년과 현재 사이에 41년이란 시간적 간극이 있지만, 그가 남긴 ‘페르소나’라는 화두는 지금까지도 유효하다.아렌트가 살던 권위주의적 냉전 시대에선 국가 이데올로기의 폭력에 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