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호 구매하기
안전보장이사회의 비밀 속으로
안전보장이사회의 비밀 속으로
  • 안세실 로베르
  • 승인 2016.07.0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UN)의 상징적인 기구,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는 극단적인 두 가지 평가를 받는다.아프리카를 중심으로 평화를 위협하는 위기 상황에 개입하는 곳이라는 칭찬과, 제2차 세계대전의 승전국이자 ‘거부권’을 행사하는 5개국(미국,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의 특권을 지나치게 보호하는 곳이라는 비난이 그것이다.이처럼 상반된 평가를 오랜 기간 받아온 온 안보리의 비밀을 파헤치는 책이 두 권 나왔다.한 권은 프랑스 대사를 지낸 장 마크 들 라 사블리에르가 쓴 매우 교육적인 책(1)이고, 또 한 권은 알렉상드라 노보셀로프의 책임 편집 하에 좀 더 분석적으로 정리한 모음집(2)이다.두 권의 책 모두 1945년 유엔 창설 이후의 변화를 짚어내는 것으로 글을 시작한다.냉전 종식 후, 안보리는 샌프란시스코 조약을 통해 획득한 ‘자유 재량권’을 활용해, 조직의 임무와 역할의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우선, ‘평화와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안세실 로베르
안세실 로베르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