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호 구매하기
분열로 거덜나는 마그레브의 미래
분열로 거덜나는 마그레브의 미래
  • 프랑시스 길레스|바르셀로나 국제연구센터 연구원
  • 승인 2010.01.0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 사하라 국가들 사이의 분쟁은 모로코와 알제리, 튀니지 사이의 협력에 중요한 걸림돌이 되고 있다.그렇지만 이 세 나라 사이에는 상호보완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유럽연합이 이런 보완성을 뒷받침한다면 정치·경제적 협력이 강화돼 지중해 남부 연안의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 <알제> 모로코·알제리·튀니지 협력 땐 거대한 시너지
지배층 야욕·무능·나태…참극 겪는 건 국민뿐

모로코 동부 지역의 주도인 우지다로부터 몇km 떨어진 곳에서 종종 기묘한 상황이 연출된다.알제리로 향하는 도로가 공공 토목공사 장비들에 의해 봉쇄돼 있고, 몇몇 안전요원들만이 순찰을 돌고 있다.북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두 나라 사이의 교통 요지인 이곳에 사람이 넘쳐야 하는데도 침묵이 흐르고 있는 것이다.이런 침묵은 라바트(모로코 수도)와 알제(알제리 수도) 사이에 한 ...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