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호 구매하기
현실과 상상 사이에서
현실과 상상 사이에서
  • 레오 드 부아지송
  • 승인 2017.09.2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 모옌은 최근 중국 TV에 출연해 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뭉클했던 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그는 2012년 노벨문학상을 받던 때보다 더 뭉클했던 순간은, 21세가 되던 1976년 입대통지서를 받았을 때라고 말했다.그에게 새로운 시야를 열어준 곳이 군대이기 때문이다.그 또래의 많은 청년들이 그랬듯 당시 그에게 입대란, 무료한 고향마을을 벗어나 배불리 먹을 기회를 의미했다.그가 글을 쓰기 시작한 것도 군에서였다.노벨문학상 수상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일이기는 했으나, 조용한 성격의 그에게는 성가신 구속으로 다가오기도 했다.사실 그는 정치활동을 거의 하지 않아 다른 지식인들로부터 억압적인 체제에 굴종하는 나약한 작가라는 비판을 듣기도 했다.

모옌은 중국공산당을 직접 거슬리게 하지는 않는다.그러나 그 특유의 재치와 상상력으로 중국역사의 ‘굵직한 사건들’을 문학작품으로 그려내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그의 작품은 출...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