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호 구매하기
너희가 트위터를 아느냐
너희가 트위터를 아느냐
  • 이영택/중소기업인
  • 승인 2010.07.1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에세이] 5월호 ‘희생자 두 번 죽이는 기호와 담론의 통치’를 읽고
‘천안함 진실을 덮은 장막들’에서 글쓴이는 자신들의 틀로 생산된 천안함에 대한 가상현실을 진실과 관계없이 유통시키는 보수 언론의 행태를 비판한다.조급하고 무모하며 유아적인 보수 언론이 저널리즘의 옷까지 벗어던지고 보수의 가치까지 짓밟으면서 자신이 원하는 대답과 주장을 국민도 똑같이 하길 희망하는 기호와 담론의 통치행위를 비판한다.천안함의 ‘희생’을 얘기하고, 그들을 ‘영웅’으로, 국가의 보복을, 그리고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을 색깔론과 유언비어로만 대응하는 그들에 대해 글쓰기와 말하기가 창조적으로 가능한 다양한 ‘대화적 공간’에서 ‘대화적 진실’이 나와야 함을 강조한다.

보수 언론의 골프장 잔디 깎기

우리 교육제도나 정치체제는 우리 경제발전이 그랬던 것처럼 축약적이어서 ‘좌-우’, ‘보수-진보’의 틀로 발전한 것처럼 보이지만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