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임직원 비리 심각.. 청와대가 조사해야”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임직원 비리 심각.. 청와대가 조사해야”
  • 조나리 기자
  • 승인 2020.08.07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국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지부
사진=전국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지부

코레일(한국철도) 자회사 코레일네트웍스 노조가 전·현직 임원들의 법인카드 사적 사용, 인사비리 등이 심각하다며 청와대 차원의 조사를 촉구했다. 

전국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지부 등 8개 노동단체는 7일 오전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월 31일 뉴스타파 보도를 통해서 코레일네트웍스 대표이사의 법인카드 유용이 드러났지만 이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대표이사뿐 아니라 전·현직 임직원, 문제를 방기한 원청 코레일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무기계약직의 정년을 1년 연장한 노사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코레일네트웍스 정규직 임직원들은 술자리와 개인 식대, 개인물품 구입을 운영비로 쓰고, 관용차량을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지역감염국가로 분류된 나라로 해외여행을 다녀온 임원이 감염법 위반 사실을 감추려 법인카드를 비정상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심각한 것은 2012~2014년 광역철도역무 관리소장직(현 그룹장직)을 1,000만원에 거래한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라며 “이 비리에 연루된 사람은 여전히 현직에서 일하고 있다”며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책임지고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또 “코레일네트웍스에서 벌어지는 부조리의 근본 원인은 용역형 자회사를 설립해 모회사 자회사라는 수직관계를 악용해온 코레일에게 있다”며 “코레일은 자회사 지배개입을 통해 임직원의 충성을 요구하고, 코레일이 지시하는 업무만 충실히 하면 자회사 임직원의 자리를 보장했다”고 비난했다.

노조는 “코레일 현직자가 감사실장으로 파견돼 자회사 운영 전반에 개입하고 있으면서도 사내 인트라넷에 올라온 일반직 직원의 ‘임직원 취업규칙 위반, 갑질, 법인카드 부정사용’ 등에 대한 제보를 방치했다”며 “법인카드 부정사용 등 일부 문제가 드러나자 뒤늦게 감사를 한다고 뒷북을 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이어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을 직접 고용하지 않고 용역자회사로 간접고용한 결과, 자회사 임직원의 부조리를 키웠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노동자에게 전가됐다”며 “원청 코레일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과 가치 실현을 위해 용역형 자회사 폐지하고 직접 고용에 나서라”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