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 일체형 디자인으로 실용성 중시 소비자에 인기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 일체형 디자인으로 실용성 중시 소비자에 인기
  • 조나리 기자
  • 승인 2020.08.0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

라이프케어기업 코웨이(대표 이해선)는 최근 출시한 ‘원바디 매트리스(CMQ/CMSS-OB01)’가 1인 가구를 비롯한 공간 활용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는 별도 프레임 없이 매트리스 자체에 다리가 부착된 일체형 침대다. 매트리스와 프레임을 따로 구매할 필요가 없어 비용 부담이 적으며, 줄어든 부피만큼 공간을 넓게 사용 가능하다.

프레임 없이 매트리스를 바닥에 놓고 사용하면 공기가 통하지 않아 곰팡이와 진드기가 생기기 쉽다. 그러나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는 다리 높이가 18cm로 공기 순환과 바닥 청소가 용이하며, 침대 하부는 수납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어 효율성을 더했다.

또 이중 쿠션 구조의 엘라스틱 플레이트 폼을 탑재해 오랫동안 탄탄함을 유지한다는 설명이다. 촘촘한 독립 스프링이 신체 굴곡을 받쳐줘 수면 시 뒤척임에도 균형 잡힌 안락함을 제공한다. 신체가 직접 닿는 매트리스 상단의 탑퍼는 구김과 보풀이 적고 생활 오염에 강한 고밀도 자카드 원단을 사용해 위생성을 높였다.

원바디 매트리스는 튼튼한 고무나무 원목 소재의 다리를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하고 고급스러운 침실 인테리어를 연출한다. 총 9개(퀸 사이즈 기준)의 다리가 매트리스를 안정적으로 지지해줘 흔들림 걱정 없이 숙면을 취할 수 있다. 다리 하단에는 미끄럼 방지 패드를 부착해 밀림 현상을 막아준다.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는 렌탈 구매 시 3년에 한 번(6년 약정 기준) 탑퍼를 새것으로 교체해줘 처음과 같은 깨끗함을 유지할 수 있다. 또 위생관리 전문가 홈케어닥터가 방문해 전문 장비로 정기적인 매트리스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웨이는 원바디 매트리스에 한정해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약정 기간과 서비스 항목을 선택할 수 있는 세분화된 렌탈 제도를 운영한다. 

짧은 렌탈 기간을 원하는 고객은 3년 약정에 탑퍼 교체 없이 정기적 케어 서비스가 제공되는 ‘3년 렌탈 제도’를 이용하면 된다. 케어 서비스 대신 자가관리를 원하는 고객은 탑퍼 교체 서비스만 제공되는 ‘6년 Light 제도’를 선택하면 된다.

신제품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의 월 렌탈료는 ▲기본 6년 렌탈 제도 기준 30,900원 (슈퍼싱글), 34,900원(퀸)이며 ▲6년 Light 약정 시 각 23,900원, 26,900원 ▲3년 약정 시 각 37,900원, 43,900원이다. 일시불로 구매할 경우 130만원(슈퍼싱글), 155만원(퀸)이다.

임성근 코웨이 슬립케어팀장은 “미니멀 라이프를 추구하는 생활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매트리스 하나만으로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코웨이 원바디 매트리스가 출시 이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실용성과 편안함을 동시에 갖춰 소규모 가구는 물론 기숙사, 펜션 등 B2B 고객들에게도 각광 받고 있다”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