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논란의 남양, 회장 일가 경영에서 손뗄까
논란의 남양, 회장 일가 경영에서 손뗄까
  • 김유라 기자
  • 승인 2021.05.1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전 인사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연구 결과는 동물의 '세포단계' 실험 결과를 과장해 발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이에 홍 회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출처=뉴스1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이 ‘불가리스 논란’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데 이어, 이번엔 회장 일가가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정재연 남양유업 비상대책위원장은 "현 이사회 내 대주주 일가인 지송죽·홍진석 이사 2명은 등기이사에서 물러나고,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확대를 이사회에 요청할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등기이사는 사내 이사회 구성원으로, 기업경영에서 중요한 의사결정을 한다.

이번 발표로 홍 전 회장 일가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모양새다. 등기이사직을 내려놓는 지송죽·홍진석 이사는 각각 홍 전 회장의 모친과 아들이다. 앞선 4일 홍 전 회장은 회장직을 사퇴하며 “두 아들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2013년 대리점 밀어내기 갑질 논란과 2019년 홍 전 회장의 조카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사건, 최근 불거진 ‘불가리스 코로나 19’사태 등 연이은 논란에 대한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남양유업 비대위는 "소비자 신뢰 회복에 초점을 맞추고 강도 높은 혁신을 위한 세부 조직 인선과 외부 자문단 구성 등 진정성 있는 후속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양 본사 로고 / 출처=뉴스1

 

하지만 남양유업에서 홍 전 회장 일가의 입김이 여전히 강하다는 주장이 일고있다. 가족들이 등기이사직에서 사퇴하는 것과 달리, 홍 전 회장 본인의 사퇴 여부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홍 전 회장은 회장직을 내려놨음에도 여전히 등기이사로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홍 전 회장 일가의 남양유업 지분은 전체의 절반이 넘는 53.08%로, 이 지분을 정리하지 않는 한 남양유업의 경영 전반은 오너가의 의중에 따라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평이다. 이에 일각에선 홍 전 회장의 지분 매각 등이 요청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글 · 김유라 기자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김유라 기자
김유라 기자 yulara1996@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