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누가 노동자 뒤랑을 미치게 했나
누가 노동자 뒤랑을 미치게 했나
  • 토마 델통브/언론인
  • 승인 2010.10.0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0년 11월, 르아브르 노조의 노조원 쥘 뒤랑은 고용주의 음모와 사법부의 실수로 사형선고를 받았다.100년 가까이 잊혀졌던 이 사건이 오늘 정부를 지지하는 ‘변절자들’과 사회투쟁을 지지하는 사람들, 즉 갈팡질팡하는 좌파 안에서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910년 9월 9일 안개 낀 프랑스 북부 항구도시 르아브르항 부둣가에서 한 무리의 성난 사람들이 한 남성을 살해했다.술꾼들의 드잡이 정도로 여겼던 사건의 양상은 희생자인 석탄업자 루이 동제가 당시 사람들이 “여우”라 부르던 파업을 깨는 ‘황색 노조원’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급선회했다.르아브르 석탄노조위원장 쥘 뒤랑이 체포됐고, 그가 3주 전부터 주도하던 파업은 갑자기 중단됐다.

이렇게 뒤랑 사건은 시작됐다.(1) 지금은 잊혔지만, 그때 이 사건은 ‘노동자의 드레퓌스 사건’으로 부를 정도로 큰 파장을 일...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