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빈민층 파고드는 ‘휴대전화 외교’
빈민층 파고드는 ‘휴대전화 외교’
  • 로랑스 아야르
  • 승인 2012.05.14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은 기업, 자선단체들과 손잡고 신기술에 기대를 걸고 있다.말리에서 쿠데타가 발생한 후, 셰이크 모디보 디아라 마이크로소프트아프리카 사장이 총리에 임명됐다.‘아랍의 봄’ 당시 일부 직원이 맹활약한 바 있는 구글은 인권활동가들을 모집하고 있고, 미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은 기업영리 활동과 기술을 함께 엮은 인도주의적 프로젝트를 지지하고 나섰다.‘디지털 외교’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2009년 1월 12일, 아이티가 지진에 강타당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아 구호와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과 실종자 가족에게서 걸려오는 전화의 위치추적이 여러 방법으로 이루어졌다.2007년 위기지도정보학 분야 전문가 패트릭 메이어는 케냐 출신 프로그래머 데이비드 코비아와 공동으로 '우샤히디'(Ushahidi)라는 시스템을 개발했다.시민들이 선거 직후 발생하는 폭력사태를 제보하고, 이에 대한 지도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었...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