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호 구매하기
엘리트들의 여행 ‘그랜드투어’
엘리트들의 여행 ‘그랜드투어’
  • 베르트랑 레오
  • 승인 2012.07.0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관광, 탈출산업
<카라의 파도>, 2009-마튜 쿠식

해외여행이 신분 유지 수단이던 17세기 귀족들. 어떻게 외국에서도 지배자의 지위를 누렸을까.

사회적 지위 상승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다양한 사회·문화적 환경에 맞는 태도를 습득하는 것도 중요하다.17세기에도 '그랜드투어'(Grand Tour)라 불리는 해외여행은 젊은 귀족들의 교육 완성을 의미했다.몇 개월에 걸친 해외여행은 젊은 귀족들이 다른 나라의 귀족 및 학자와 교류하는 기회이기도 했지만, 안락한 생활에서 벗어나 열악한 환경을 체험하는 기회이기도 했다.

그랜드투어는 지금도 존재한다.명문 학교들은 그랜드투어 같은 해외 체류를 학업과정에 포함시켰다.'국가 간 개방이 대세를 이루는 지금 교육도 국제적이 되어야 한다'고 시앙스포(파리정치대학)는 홈페이지를 통해 밝히고 있다.노베르트 엘리아스가 설명했듯, 사회생활 내 물리적 폭력이 점차 사라지면서 세련됨의 정도는 평화적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베르트랑 레오
베르트랑 레오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