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계사년(癸巳年) 뱀 이야기와 '설'
계사년(癸巳年) 뱀 이야기와 '설'
  • 천진기
  • 승인 2013.02.0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 디플로 에세이
<쥐불놀이>, 한겨레 제공

현대인들이 아침에 배달되는 일간 신문에서 빠짐없이 읽는 것은 아마 '오늘의 운세'일 것이다.하루의 운세를 미리 엿보려는 것이다.우리는 한 해의 운(年運)이나, 평생의 운명을 열두 띠 동물로 예견해왔다.한 해 또는 평생의 수호 동물이라 할 수 있는 띠 동물의 성정과 덕성을 따져 새해의 운수와 평생의 팔자를 미리 점쳤다.

2013 계사년 새해의 주인공

뱀은 겨울잠에서 다시 깨어나는 재생, 허물을 벗는 환생, 끈질긴 생명력을 가진 불사·영생의 동물이다.뱀은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주기적으로 껍질을 벗기 때문에 재생과 불사의 존재다.겨울잠을 자다가 다시 깨어나는 곰은 웅녀(熊女)로 변해 단군을 낳았듯이, 겨울에 죽었다가 봄에 다시 살아나는 뱀은 재생 능력이 있다고 믿었다.뱀은 땅속에 사는 동물의 전형으로, 모든 생명의 비밀을 알고 있는 것으로 여겼다.매번 재생하면서 영원한 생명을 누리는...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