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호 구매하기
유시민의 새로운 행로
유시민의 새로운 행로
  • 박동천
  • 승인 2013.04.1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미상.

개혁당 대표, 국회의원, 보건복지부 장관, 국민참여당 대표,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그리고 진보정의당 공동대표를 지낸 유시민이 '직업으로서의 정치'를 그만두겠다는 소회를 밝혔다.정치적 경력 외에도 그는 <백분토론> 사회자로서 독특한 개성을 보여줬고, 베스트셀러 저술가로도 유명한 인물이다.

나는 그의 선택이 개인적 차원에서 존중받아야 마땅하다고 생각하며 축하해주고 싶다.이런 사례가 흔치 않았다는 점에서도 역시 유시민답다는 생각이 들고, 이제부터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는 포부도 무척이나 반갑다.사실은 축하 이전에 이런 종류의 개인적인 선택에 대해 주변 사람들이 왈가왈부하지 않는 편이 온당하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럼에도 이런 글을 쓰는 것은 그가 지금까지 살아온 삶, 그리고 그가 '직업으로서의 정치'를 그만둔다고 결심하게 된 배경에 한국 사회의 현실이라고 하는 공공적인 의제가 스며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박동천
박동천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