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호 구매하기
콩고와 중국, 자원-자본 맞교환 성공할까?
콩고와 중국, 자원-자본 맞교환 성공할까?
  • 콜레트 브래크만 | <르수아르>(브뤼셀) 기자
  • 승인 2009.09.0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참여로 커가는 장밋빛 정보화 미래, IMF가 걸림돌
인프라 시설과 광산 개발권 놓고 국가 간 갈등 벌어져
“콩고민주공화국이 더욱 폭넓은 정치적 정당성과 신뢰를 얻도록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라고 8월 11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현지에서 선언했다.이 대목에서 그녀는 키부에서 일어난 내전을 염두에 두고 정부군 손을 들어주었으나, 콩고 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고압적 자세에 더욱 시달리고 있다.IMF는 외채로 질식사 상태에 빠진 콩고민주공화국과 중국이 맺은 물물교환 협정에 반대한다.



콩고 남서부의 주도 마타디가 내려다보이는 도로 위에는 두 명의 젊은 중국인 엔지니어 유지앙과 젱이 무덤덤하게 서 있다.밀짚모자를 썼는데도 이들의 얼굴은 햇볕에 빨갛게 익었다.이들은 아침녘이면 도로 옆 도랑의 깊은 바닥에 똬리를 튼 뱀을 발견하곤 했으며, 이를 피해 종종 바위를 우회하거나 어쩔 수 없이 물길을 건너야만 했다.공사를 진행하려면 무엇보다 요지부동인 관할 관청의 장벽을 넘어서야만 한다.이들의 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