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비시 정권에 맞선 두 사람 이야기
비시 정권에 맞선 두 사람 이야기
  • 앙토니 뷔를로
  • 승인 2016.03.0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0년부터 비시 정권은 본격적인 제거작업을 시작했다.장 제이와 피에르 망데스 프랑스는 비시 정권에게는 특히 정적이었다.극렬한 사회주의자에 진보정당 당원이었으며, 유대인 출신이자 프리메이슨단의 단원으로, 뮌헨 협정에 반대하던 두 사람은 새로 권력을 잡은 비시 정권에게는 참으로 눈엣가시 같은 존재였다.1939년에 입대해 북아프리카로 파견돼 전투를 수행했던 두 사람은 탈영죄로 구금됐다.하지만 1941년 6월, 망데스 프랑스는 탈옥에 성공해 런던으로 건너가, 자유프랑스 공군에 복무했다.그러나 제이는 투옥된 후 감옥에서 친독 의용대원들에게 살해당했다.두 사람이 겪은 고초에 대한 기록은 많이 남아있다.제이는 투옥 기간 일기를 써서 귀중한 자료를 남겼다.자기성찰과 일상에 대한 기록, 전해들은 소식에 관한 의견, 지난 10년간의 정치에 대한 회상이 담긴 <기억과 고독>이 그것이다.프랑스가 나치로부터 해방된 후 이 책에 이어...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