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Haïti, le séisme de la misère
Haïti, le séisme de la misère
  • Christophe Wargny
  • 승인 2010.02.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문] 아이티 대지진, 강요된 재앙
Haïti, le séisme de la misère

Par Christophe Wargny *

Auteur de Haïti n’existe pas, 1804-2004, deux cents ans de solitude, Autrement, 2008, et Les esclavages, du XVIe siècle à nos jours, Autrement, 2008.

Le séisme qui a frappé Haïti aurait tué près de cent cinquante mille personnes et jeté plus d’un million de réfugiés dans les rues et les rares espaces vierges de constructions. Haïti, une histoire habitée de fléaux. Pas aussi naturels qu’il y paraît. Un gros orage peut y faire mourir plusieurs personnes et isoler un quartier. Détruire, à Pétionville, une école et ensevelir cinquante enfants. Submerger un ferry de quatre c...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Christophe Wargny
Christophe Wargny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