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3월호 구매하기
당신에게 보내는 초대장
당신에게 보내는 초대장
  • 김태경  ‘5월' 이달의 에세이 당선
  • 승인 2017.06.0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무반 불이 켜졌다.여전히 어둠이 짙은 새벽이었다.새파랗게 질린 얼굴의 상황병이 급히 소리쳤다.신원미상의 물체가 바다를 통해 해안가로 접근 중이었다.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우리는 밖으로 뛰쳐나갔다.사실 며칠 걸러 하루 꼴로 발생하는 일이었지만, 이번만큼은 직감적으로 깨달을 수 있었다.훈련이 아닌 실제 상황이었다.

5.56mm 수 십여 발을 지급 받았다.걷잡을 수 없는 긴장이 부대를 감쌌다.공포탄이 아닌 실탄을 장전하는 일은 그리 흔치 않았다.마른침을 연신 삼키며 전방을 주시했다.어둠과 해무가 짙어 시야 확보가 어려웠다.모든 감각이 곤두선 탓에 오줌보가 터질 지경이었다.여차하면 살아있는 것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게 될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생각하니 참으로 끔찍했다.저녁으로 먹은 것들이 당장이라도 게워낼 듯 니글거렸다. 긴장이 극에 달하던 찰나, 정체가 밝혀졌다.바다 위 떠내려 오는 그들은 탈북민이었다.가족이 나란히 ...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