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에티오피아 호수 사막화의 주범, 장미
에티오피아 호수 사막화의 주범, 장미
  • 크리스텔 제랑 l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겸 기자
  • 승인 2019.08.0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12일, 마크롱 대통령은 1973년 이후 프랑스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에티오피아를 방문했다. 그는 에티오피아의 자유에 대한 언급은 배제한 채 에티오피아의 경제성장을 예찬했다. 에티오피아의 경제성장이 투자자들을 끌어들이고 있지만, 그 사회적·환경적 대가는 실로 엄청나다.







에티오피아의 아비자타 호수 근처를 거닐면, 땅이 마치 감자칩처럼 바스러지는 느낌이 든다. 땅에 금이 가고 그 틈 사이로 물이 새어 나오는 모습을 보지 않고는 수백 마리의 플라밍고 무리에게 다가갈 수 없다. 어째서일까? 소금기 가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