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터키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시리아 난민들
터키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시리아 난민들
  • 아리안 봉종 | 터키 전문 프랑스 기자
  • 승인 2020.11.3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리아를 피로 물들인 내전 초기부터 터키 정부의 환대를 받아온 시리아 난민들이 이제는 에르도안 정권의 골칫덩어리가 됐다. 최근 치러진 선거에서 연이어 패배하고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자국민의 건강조차 제대로 챙길 수 없는 상황이 되자, 터키의 에르도안 정권은 시리아 난민들에게 적대적인 터키 국민들의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최근 코로나19 관련 기사가 연일 터키 언론의 1면을 장식하면서, 시리아 난민들의 문제는 잠시 잊혀졌다. 그러나 이런 무관심은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