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호 구매하기
김예슬 읽기, 속물과 동물 사이 어디쯤
김예슬 읽기, 속물과 동물 사이 어디쯤
  • 엄기호/우리신학연구소 연구위원
  • 승인 2010.05.10 11:3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화 ‘벌거벗은 임금님’의 끝은 우리가 다 알고 있는 것처럼 해피엔딩이다.“임금님은 발가벗었다”고 아이가 외치자, 임금을 포함한 모든 사람은 보고도 외면했던 진실을 순순히 받아들인다.임금은 자신이 어리석었음을 인정하고, 용기 있게 진실을 외친 아이는 큰 상을 받는다.그런데 만약 임금이 끝까지 자신의 어리석음을 인정하지 않았다면, 결론은 어떠했을까? 벌거벗고 행진을 하던 임금이 아이의 외침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계속 행진했다면, 거리에 서 있던 백성은 어떤 모습을 보였을까?

우리는 그런 이야기를 ‘김예슬 선언’에서 만난다.대학은 김예슬의 선언에 미동도 하지 않았다.벌거벗은 임금님과 달리 조금의 흔들림도 없이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반응을 보이면 진다는 것을 너무 잘 알고 있다.정작 웅성거린 것은 대학 주변에 몰린 사람들이다.임금님이 죽었다고 이야기하는 저 아이는 누구인가? ...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ky 2010-06-27 17:02:41
나는 보수주의자이지만 진보 언론의 글과 레토릭이 매력이 있고 문단간 연결 구조가
깔끔하며 상대로 하여금 느끼게 하는 콘텍스트를 갖추고 있다. 물론 몇 개의 비문과
다소 쓸데없이 복잡한 단락 간 구성이 글 읽는 데 피로를 불러 일으키지만 그래도
한 언론 기고 글로 읽기에는 전혀 부족함이 없다. 잘 읽었습니다. 나중에 강의 한 번
듣고 싶군요

르 디플로 2010-06-07 11:01:14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독자 2010-06-01 20:27:17
제대로 연결되지 않네요. 수정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