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호 구매하기
해피의 해피하지 않은 이야기
해피의 해피하지 않은 이야기
  • 김지윤 | <동물의 소리> 편집국장
  • 승인 2018.06.2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라 먼 길을 떠나 한밤중에 바닷가 한 기슭에 도착했다.나는 케이지 사이로 코를 내밀어 바닷가의 낯선 냄새를 한껏 들이마셨다.수천 가지 냄새가 뒤섞여 있었다.그 가운데에는 전에 맡아본 적 없는 냄새도, 아주 익숙한 냄새도 있었다.냄새에는 금방 적응됐지만 문제는 소리였다.서울 아파트 집보다 영혼이 떠드는 소리가 많이 들렸다.이 근방에서 죽은 개들이 많은 모양이다.개의 영혼은 누구에게도 위해를 가하지 않는다.다만 끊임없이 냄새를 맡고 뛰어다니고 떠들어댈 뿐이다.대개는 불만 많은 영혼의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시끄럽다.아마 이 근방에서는 불만 많은 개들이 많이 죽은 모양이다.

영혼들은 내 케이지로 다가와 냄새를 맡았다.대부분은 출신을 특정하기 어려운 잡종들이었다.내가 이전에 살던 도시의 냄새가 그들을 자극한 것이라고 생각했다.나는 꼬리를 흔들며 그들에게 인사했지만 영혼들은 별다른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지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