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영화평] <살인의 추억>의 ‘맹목적 정의(正義)’에 대해
[영화평] <살인의 추억>의 ‘맹목적 정의(正義)’에 대해
  • 지승학(영화평론가)
  • 승인 2019.10.0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목적 의지의 시작



이제까지 영화 <살인의 추억>은 화성연쇄살인사건에 휘말렸던 근대화 과정에서 한국 사회가 지녔던 치부를 폭로한 명작으로 기억돼왔다. 그리고 이 영화는 2019년부터, 더 구체적으로는 DNA 분석기법에 의해 범인을 특정하게 된 ‘쾌거’ 이후 한국사회의 집요한 의지표출의 상징체로서 자리매김할 듯하다. “미치도록 잡고 싶었습니다”에서 “우리는 기필코 잡고야 말았습니다”로 바뀐 대화법이 이런 상황을 가장 잘 대변해준다.



하지만 여기서 질문을 하나 던질 수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