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어리고 순수한 바벨탑
어리고 순수한 바벨탑
  • 옌롄커 | 중국 작가
  • 승인 2020.08.3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편소설] 한 작가, 한 국가

옌롄커는 이 시대의 몽환적 작가 중 하나로 꼽힌다. 그는 중국 내 검열대상이 되는 위험도 무릅쓰고 중국 사회문제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있다. 옌롄커는 자신의 사회적 참여와 해학, 글쓰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진실을 밝히려 노력하는 이 작가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를 위해 특별히 이번 원고를 집필해줬다.









마을 시내로 향한 소년





다음 날이 밝아오는 동쪽에서 여름방학은 땀이 흐르기 시작할 무렵 불쑥 찾아왔다. 방학 전 날, 마지막 수업은 읽자마자 풀리는 수학 문제처럼 아주 평이했다.



...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