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호 구매하기
로봇 착유기에 거액 투자한 낙농업자들의 비극
로봇 착유기에 거액 투자한 낙농업자들의 비극
  • 마엘 마리에트 | 탐사보도 기자
  • 승인 2021.04.3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 농민들이 자살하는 이유

프랑스에서 농업 분야는 자살률이 가장 높은 직업군이다. 매일 스스로 목숨을 끊는 농부가 한 명은 나온다. 얼마 되지 않는 우유 매입 가격을 보충하기 위해 과도한 경쟁을 강요받는 낙농업자들은 ‘사업가’를 꿈꾸지만, 실제로는 사업가(대기업)를 위해 노예처럼 일하는 처지다.









무려 5,000㎡에 달하는 건물 안, 평생 풀을 밟지 못하는 젖소 수백 마리가 조용히 돌아가는 안개 분무 환풍기 아래를 어슬렁거린다. 농장 안에서 레일을 따라 일정 간격으로 움직이는 작은 수레는 사일로(가축 사료인 엔실리지를 만들기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