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호 구매하기
철의 노동자, 숨죽여 아프다
철의 노동자, 숨죽여 아프다
  • 이선옥
  • 승인 2011.04.08 17: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광화문

“우리가 더 죽어야 관심을 가질까요? 정말로 살고 싶습니다.죽음의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더 이상 죽고 싶지 않습니다.아이들과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이 작은 바람 하나가 안 되는 세상은… 도대체 어떤 세상입니까?”
휘황한 대리석 바닥과 아름드리 석조 기둥이 장중한 서울 세종문화회관. 일련의 노동자들이 가면을 쓰고 돌계단에 앉아 있다.쌍용자동차, 한진중공업, 대우자동차판매, 발레오공조코리아 등 투쟁사업장에서 온 이들은 집회 끝 무렵 해골 모양의 모자 옷을 머리끝까지 지퍼를 잠근 채 돌바닥에 드러누워 작은 퍼포먼스를 벌였다.서툰 몸짓의 이들은 뜻밖에도 반백의 노동자다.해골 가면 속으로 비친 희끗한 머리와 한진중공업 작업복을 보니 문득 오래된 기억 한 자락이 떠올랐다.
2003년 김주익의 장례식 때 만장 뒤에 숨어 다 해진 작업복 소맷자락으로 눈물을 훔치던 늙은 노동자들. 소리 내어 울...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이선옥
이선옥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astcommunist 2011-04-30 10:30:34
공감되지 않는 것은 뭐라 할 수 없겠죠.
그런데 사건의 본질은 보지 않고 남의 입에서 흘러나온 비난스런 말을 옮기심은 이해, 아니 용납도 되질 않네요.
너............무.............하시네요!!

티코 2011-04-26 14:30:31
자기가 받던거 포기할수없다 이거지 그러니공감 못받는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