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호 구매하기
레바논, 오래전부터 온전한 국가를 꿈꿨다!
레바논, 오래전부터 온전한 국가를 꿈꿨다!
  • 조르주 코름 l 레바논 전 재무부 장관
  • 승인 2021.09.3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향목, 공동체주의, 후견주의, 투기, 불평등의 나라

코로나 사태와 경제위기로 이미 힘든 레바논 국민들에게, 레바논 파운드의 화폐 가치 하락은 또 다른 고통을 안겼다. 게다가 지난 8월 두 번의 베이루트 항구 폭발 사고로 국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그러나 레바논 정치인들은 무력한 정부에 기대 특권유지에만 열을 올릴 뿐, 국가 개혁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19세기부터 레바논은 강대국들의 내정 간섭에 끊임없이 시달렸다. 형식적인 주권만 부여된 ‘완충지’라는 굴욕적인 지위가 레바논에 부여됐다. 1833년 레바논을 점령한 이브라힘 파샤의 아버지는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