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축구 클럽의 독점적 소유를 뒤흔드는 서포터들
축구 클럽의 독점적 소유를 뒤흔드는 서포터들
  • 다비드 가르시아
  • 승인 2014.06.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 월드컵에서 다섯 번이나 우승을 차지한 브라질이 정치적 환멸과 인위적인 열광의 분위기 속에 이번 월드컵을 개최한다.구속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분방한 표현의 장이자 간혹 지나친 폭력의 장으로 돌변하기도 하는 축구장을 두고 스포츠산업계는 질서정립을 위해 고심 중이지만, 한편으로 축구장은 사회화가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다.일부 축구팬클럽들은 축구장의 서민적인 모습을 유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브라질 상파울로 2014년 2월 1일. 백여 명의 성난 코린티안스 팬들이 선수단의 훈련장에 무단침입했다.연달아 실패를 한 선수 두 명을 응징하겠다는 단호한 태도였고, 불운한 선수들은 간신히 성난 팬들을 피할 수 있었다.4일 후 열린 한 경기 도중 성난 코린티안스팬들 간에 충돌이 일어났다.

이 사건에 대해 브라질 사회학자 마우리시오 무라도는 “깡패에 가까운 축구팬들은 전체 축구팬클럽 회원의 5%에서 7%를 차지하는데, 이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