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혁명을 예찬하는 이유
혁명을 예찬하는 이유
  • 세르주 알리미 | 프랑스판 발행인
  • 승인 2009.05.05 20: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혁명은 왜 일어나는가]혁명은 역사와 의식에 영원한 흔적 남겨
혁명과 반혁명이 저지른 폭력, 함께 기억해야
변혁은 불만 폭발과 지배 권위 상실에서 비롯





 1789년 대혁명 후 220년이 흐른 지금도 혁명군은 움직인다.그러나 프랑스대혁명 200주년 기념식 당시 프랑수아 미테랑은 마거릿 대처와 조제프 모부투에게 혁명의 종식을 확인하라고 권유했다.그해 베를린 장벽이 붕괴했고, 프랜시스 후쿠야마는 ‘역사의 종언’을 선언했다.자유주의가 영원히 세계를 지배할 것이며 혁명이라는 막간극은 완전히 끝났다는 주장이다.그러나 자본주의의 위기는 또다시 소수 권력층의 정당성을 뒤흔들었다.이에 대한 반응은 때로는 가볍고, 때로는 무겁다.한 예로 <르피가로>는 “지식인들과 예술가들이 폭동을 선동한다”며 상황을 유감스러워한다.“프랑수아 퓌레가 오판한 듯하다.프랑스혁명은 끝나지 않았다.”(1)
 프랑수아 퓌레(프랑스의 역사학자)도 다른 많은 이들처럼 혁명의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즈가든 2009-08-17 00:27:12
인간에게는 질서가 있습니다.
우리는 그질서를 허무러뜨리면 안됩니다.
권위에 순종해야하는 도리가 있습니다.
인간의 본연의 자세가 회복될때 모든일은 회복될것입니다.
사랑은 모든일의 완성이다.죽음,걱정,두려움,염려,를 정복한 사람들은
평화의 사람들이다. 그들은 이 세계를 지배할것입니다.
그들은 질서가운데 많은이를 회복가운데로 인도할것입니다.
그이전 어떤세대에도 없었던 나라의 주역들이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