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호 구매하기
스리랑카의 타밀 해법 ‘반군 격퇴’만이 능사 아니다
스리랑카의 타밀 해법 ‘반군 격퇴’만이 능사 아니다
  • 에릭 폴 메이에르 | 동양학 교수, 프랑스 국립동양언?
  • 승인 2009.05.05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밀호랑이, ‘테러단체’ 낙인 이후 급속 힘 잃어
경제위기와 다른 과격세력들이 향후 정국 변수



스리랑카 정부군의 무차별적인 공세로 지난 25년간 계속된 타밀 반군과의 내전 양상이 급변하고 있다.과격 분리주의 반군단체인 ‘타밀엘람해방호랑이’(LTTE)의 고위급 장교 등 무장 대원 3천여 명이 4월 22일 무더기로 스리랑카 정부군에 투항했다.수천 명의 대규모 병력이 한꺼번에 투항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또 타밀반군 장악 지역에 갇혀 있던 민간인 탈출자도 10만 명에 이르고 있어 스리랑카 내전 종료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하지만 유엔 등 국제기구는 아직도 7만여 명의 민간인이 교전 지역에 갇혀 식량과 의약품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타밀호랑이 반군은 1983년 이래 소수 민족 타밀족의 독립을 위한 무장투쟁을 전개해왔으며 그간 7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타밀 지역의 전문가 메...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