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식민지로 남고 싶은 ‘이상한 섬’ 마요트
식민지로 남고 싶은 ‘이상한 섬’ 마요트
  • 레미 카라욜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 승인 2009.07.0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아프리카 작은 섬, 프랑스에 정식 편입 결정
가족사는 주변 섬들과 결별… 사회적 부작용 심각

프랑스 의회에서는 당장 올여름부터 아프리카 동남부 인도양에 있는 마요트섬의 향후 지위를 두고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지난 4월 26일 마요트섬의 해외 도(道) 편입 국민투표가 가결됐기 때문이다.국제적 비난 여론과 코모로제도로의 이주 압력 사이에서 파리는 까다로운 악곡을 연주하고 있다.

활짝 웃으며 열렬히 프랑스 국기를 흔드는 군중들의 환희 속에, ‘101번째 도(道)’라는 화려한 문구가 신문 1면을 장식했다.4월 3일 현지 ‘대표’ 일간지 <마요트 에브도>(Mayotte Hebdo)는 과장된 문체도 서슴지 않았다.아예 특집호를 발간해 앞서 닷새간 진행된 여론조사에 전적으로 할애했다.3월 29일 “마요트섬이 ‘도’라는 단일 자치단체로 바뀌어 헌법 73조의 적용을 받고 해외 도 및 광역 도에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