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국제유가, 오펙 비상회의 요구 10% 폭등
국제유가, 오펙 비상회의 요구 10% 폭등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8.2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수출국기구(오펙·OPEC)에 대한 베네수엘라의 비상회의 소집 요구 소식과 중국에 대한 우려 감소에 힘입어 국제유가가 10% 넘게 폭등했다.      

27일(현지시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전장 대비 10.3% 오른 배럴당 42.56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9년 3월 11.1% 상승한 이후 6년 6개월래 최대 상승폭이다.      

북해산 브랜트유 역시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 전장 대비 10.3% 폭등한 배럴당 47.56달러에 마감, 2008년 12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베네수엘라는 유가 급락을 막기 위해 긴급 OPEC 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특히 유가 하락을 막기 위해 OPEC 비회원국인 러시아와도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유가는 중국 정부가 계속해서 경기부양책을 내놓으면서 원유 수요 둔화에 대한 우려가 줄어들며 상승을 도왔다. 

또 세계 2위 정유업체인 쉘이 운영 중인 나이지리아 송유관 가동이 중단돼 석유 공급에 차질이 생겼다는 소식도 호재로 작용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