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자연과 문화의 돌쩌귀 -‘근친상간의 금지’가 뜻하는 것-
자연과 문화의 돌쩌귀 -‘근친상간의 금지’가 뜻하는 것-
  • 이정우
  • 승인 2016.07.0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우교수의 철학노트(마지막회)
▲ 브론치노의 작품 <아프로디테와 에로스의 알레고리>는 <아프로디테, 에로스, 어리석음, 시간>이라고도 불린다.아들 에로스가 어머니 아프로디테와 입을 맞추며 아프로디테의 젖꼭지를 잡고 있는 모습이, 근친상간을 연상시킨다.에로스가 깔고 앉은 붉은 방석이 암시하는 것도 성적 쾌락이다.1545∼1550년 제작, 런던 내셔널 갤러리 소장, 안젤로 디 코시모 알로리,1503~1572) 근친상간의 금지는 아버지와 딸, 어머니와 아들 그리고 남매 간의 성교의 금지를 뜻한다.하지만 이 말은 이상하다.본래 금지는 위반과 짝을 이룬다.금지가 있는 곳(따라서 ‘지켜야 할 것’이 있는 곳)에 위반이 있고, 위반이 있는 곳에 금지가 있다.그런데 부녀, 모자, 남매 간에는 애초에 성욕이 없다.그런데 도대체 무엇을 금지한다는 것일까? 위반할 것이 없는데 무엇을 금지한다는 것일까? 이 금지는 인간이 만들어낸 법이나 제도가 아니다.그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