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마침내, 모스크바가 알레프 전투에 참가하다
마침내, 모스크바가 알레프 전투에 참가하다
  • 자크 레베스크
  • 승인 2016.10.3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리아에서의 직접적인 군사개입에 의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예기치 않은 성공을 거뒀다.전장에서 지하디스트들을 패퇴시키는데 있어서, 미국보다 유리한 입장에 있는 러시아는 근동에서 의제를 설정하는 키플레이어로 등장했다.그러나 알레프 전투에서 기어코 우세를 차지하려는 의지는 이런 외교적 성공을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2015년 9월 시작된 러시아 군사개입의 첫 번째 목표는 쉽고도 빨리 성취됐다.그 목표는 당시 여러 달 전부터 영토를 빼앗겼던 시리아 정부의 군사적 패배를 막는 것이었다.(1) 그러나 러시아 공군의 참여는 마찬가지로 시리아 영토의 비행 금지구역 지정을 불가능하게끔 했다.그리고 2013년 이미 러시아는 시리아로부터 화학무기를 포기하겠다는 다짐을 받아냄으로써,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체제에 대한 서구의 개입 구실을 제거해 버렸다.(2) 2015년 9월 28일 유엔 연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이 발표한 목표는 거대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자크 레베스크
자크 레베스크 퀘벡 대학 명예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