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호 구매하기
프랑스 대선 전 풍경, 정당의 몰락인가?
프랑스 대선 전 풍경, 정당의 몰락인가?
  • 알랑 포플라르 | 조사전문 기자
  • 승인 2017.03.3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멈춰선 시계> 프랑수와 올랑드 대통령의 연임 포기는, 대통령에게 과도한 권력을 부여한 체제의 쇠약을 대통령의 실패만큼이나 여실히 보여준다.예상보다 더 개방된 대선 게임에서 프랑스군 개입, 건강 보험의 미래(18면, 마르틴 뷜라르 기사 참조) 또는 문화 문제를 제쳐 두고 프랑수와 피용 공화당 후보의 파렴치한 행동에만 관심이 집중됐다.그 어느 때보다 유럽 연합의 빗장 문제에 직면한(16면 세르주 알리미 기사 참조) 좌파는 이민 문제에 있어 매우 당황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대선 주자들이 전통 정당에서 벗어나려 애쓰고 있지만 선거 캠프 조직들은 자신들이 큰 소리로 외치는 ‘쇄신’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다음 기사 참고).


드골 장군이 1940년 프랑스를 망친 주범으로 지목한 의원내각제를 버리고 그의 측근들이 새롭게 구상한 제5공화국 체제에서 그가 규탄했던 ‘무기력한 무대 위의 모순적 장면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