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작가로 산다는 것
작가로 산다는 것
  • 김혜영 | 시인 겸 평론가
  • 승인 2017.09.28 15: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 마광수, 돌아온 사라와 우울한 죽음


1980년대의 대학가 벽보에는, 5.18 광주 민주항쟁의, 피 흐르는 현장 사진이 늘 걸려있었다.매캐한 최루탄 냄새와, ‘짭새’라 불리던 사복경찰, 그리고 수시로 부서지는 보도블록 등으로 어수선하던 어느 날, <즐거운 사라>라는 소설을 쓴 마광수 교수가 구속됐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대학생들은 돌을 던지고 구호를 외치던 시대, 그러나 정치적 견해를 밝히는 교수는 드물던 시대였다.무엇이 그토록 두려웠던 것일까. 정치적 억압과 사회적 혼란이 상아탑을 깊숙이 장악했을 때, 어찌 보면 성적 욕망에 대해 눈치가 없다 할 만큼 솔직했던 마광수 교수가 며칠 전 자살했다는 소식을 들었다.그에게 특별한 관심이 없었고 그의 시집 <가자, 장미여관으로>를 읽은 기억이 스친다.갑작스러운 그의 죽음에 대해 SNS를 중심으로 뒤늦은 추모의 글이 올라오고, ‘사회적 타살&rsquo...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두번째달 2017-10-02 00:41:04
메갈? 워마드? 미러링? 이 굉장히 논란이 되는 상황인데....
이 상황에 이런 마광수라는 일반 사회에서조차 욕먹는 남성성을 품은 기사라니 재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