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한국 정치의 기이한 풍경들
한국 정치의 기이한 풍경들
  • 성일권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 발행인
  • 승인 2018.01.3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1987>의 감동적 비장미에 살짝 콧등이 시큰해지면서 문득, 씁쓸한 생각들이 스쳤다.요즘 한창 ‘다스’ 실소유주의 여부와 국정원 자금 유용 및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원전수주 비리, 4대강 비리 등 온갖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고 있는, 이명박 전대통령. 그가 한때 6.3동지회 회장으로서 과거 6.3학생운동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6.3학생운동사>를 발간한 ‘주역’이었다는 기억이 새삼 우스꽝스럽게 떠올랐다.여기에 이 전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원 특활비 등의 검찰수사는 “정치보복”이라고 언급하자, “적절한 시점에 본인의 심정을 잘 표현했다”고 옹호한 그의 오랜 심복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공동대표가 6.3동지회 부회장이었다는 기억까지 겹쳐진다.

김영삼 정권 당시, 6.3동지회는 공동문집 <6.3학생운동사>에서 “각 개인이 얼마나 개혁적이냐도 중...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