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참치 남획에 뿔난 일본어부들
참치 남획에 뿔난 일본어부들
  • 야기시타 유타 | 언론인
  • 승인 2018.01.3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 남쪽의 한 작은 섬. 300여 명의 일본인 어부들이 태평양 붉은 참치의 개체 수 감소를 막기 위해 투쟁 중이다.이들은 남획을 문제 삼으며 이를 옹호하는 정부기관을 비난하고 있다.세계 최대 참치 소비국인 일본에서 이들 어부의 투쟁은 만만치 않아 보인다.


인구 2만 7천의 이키섬(壱岐島)은 한반도와 일본 남부도시 후쿠오카의 중간쯤에 위치한다.이곳에 사는 49세 어부 나카무라 미노루는 이키섬 특유의 강한 억양으로 2013년에 잡았던 초대형 참치 이야기를 들려줬다.“무려 319kg짜리였어요. 도저히 배에 실을 수가 없어서 결국 매달았죠.” 그 이야기는 지역신문 1면에 실렸다.은색으로 빛나는 2.7m짜리 참치가 기중기에 매달려 있고, 그 옆에서 미소를 짓는 나카무라가 담긴 사진도 있다.범상치 않은 전리품임에도, 사진 속 나카무라의 표정에서는 겸손함과 덤덤함이 느껴진다.생계에 대한 불안이, 일희일비하지 않는 태도를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